체코 프라하 자유여행 #5 – 프라하의 밤

2014. 3. 13. 22:24여행 & 사진/프라하 2013

낯설고 먼 나라 체코 프라하의 매력에 흠뻑 빠져 하루 온종일 걸어 다닌 거리가 무려 14Km

장장 11시간 동안 걷고 먹고 마시고를 반복.

어느새 밤이 찾아왔다. 





카를교 위에서 바라보는 블타바 강

밤이 되면 어떤 모습으로 변신할 지 잔뜩 기대 

오른쪽에 캄파섬 선착장이 조금 보인다.



















카를교에서 가장 유명한 성 얀 네포무츠키 성인.





블타바 강이 꽤 커서 많은 관광객을 실은 유람선이 카를교 밑을 오간다.










카를교에 수 많은 성상들과 아티스트의 예술작품들을 구경하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카를교 위를 걸어다니는 또 하나의 기쁨 거리 공연

이 친구들은 카를교, 구시가지를 오가면서 공연하는데 바이올린과 타악기 등을 혼합해서 신나는 연주 음악을 들려줘서 나도 모르게 걸음을 멈추고 흥겨운 음악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점점 어두워지는 하늘. 

구 시가지로 점점 발길을 옮겼다.













무거워진 다리를  쉬게할 겸

아름다운 프라하의 야경을 구경도 할 겸

카페에 앉았다. 

프라하의 맥주는 다 맛있다. 먹다 보면 이게 맥주인 지 물인지 모르게 마시게 된다. 





낮에 왔던 구 시청사를 다시 와도 완전히 다른 느낌이다. 

단지 낮이 밤으로 변한것 뿐이지만 

다른 세상 다른 거리에 와 있는 느낌.

프라하의 밤은 아름다웠다.







가게들 램프가 켜지고 아름다운 건물에 하나 둘 불이 들어 오면

프라하를 즐기러 나온 수 많은 관광객들이 모여 완전히 새로운 프라하의 밤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틴 성당에도 조명이 들어왔다. 

정말 아름답다 

카메라로 담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장면들

보고 있으니 또 가고 싶다는 말 밖에 




구 시가지 광장은 밤 늦게까지 

거리공연이 펼쳐지고 소시지와 맥주를 파는 가게들이 즐비해서

먹고 즐기고 구경하는 재미에 밤이 깊어가는 줄 모르는 곳이었다.










역시 낮과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다가오는 천문 시계 옆 모습.




프라하 자유여행을 준비하면서 이런 저런 많은 걱정들을 모두 잊어 버리게 만드는 

멋진 하루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체코_공화국 | 프라하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