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2012.11.27 23:47살아가는 이야기

 

작년 7월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와이프랑 둘이 큰 마음 먹고 1년 약정으로 동네 헬스장을 거금(?)주고 결제 했었다.

당시 1년 계약을 할 경우 개인 PT 3회가 공짜로 주어졌는데,

헬스장 측 장사속인지 몰라도, 개인 PT 받기 시작하니 운동에 재미가 붙고, PT 선생님이 자세히 알려주는 자세나 운동법이 많은 도움이 되어 결국 개인 PT 를 별도로 신청해서 약 3달 정도는 열심히 헬스장을 찾은 거 같다.

 

이전까지 헬스장에 3일 이상 다녀 본 적이 없었던 것과 비교하면, 개인 PT 는 정말 효과가 있었다.

벤치나 스쿼트, 데드리프트 같은 기본 운동 요령을 배울 수 있었고, 중량을 늘려가는 재미도 느낄 수 있었다.

 

하지만, 개인 PT 가 끝나갈 때쯤 되니 공교롭게도 프로젝트도 바빠지고, 한 두 번 빠지기 시작한 헬스장은 다시 찾아가는 게 쉽지가 않았다.

뭐든지 한번 관성의 힘이 주어지면 계속 해 나갈 힘이 생기지만, 브레이크가 걸리면 다시 시작하는 데 참 오랜 주저함의 벽에 갇힌다.

 

이래 저래 시간이 흘러 벌써 운동 1년이 지나고 재 등록을 망설이고 있었는데

감기를 달고 다니는 울 와이프도,

인바디측정 시 근육 미달인 나도

운동이 절실한 건 마찬가지여서 다시 한번 1년 운동 재등록에 도전하기로 했다.

 

최소 한 달에 10번, 일주일에 한 두 번만 빠지지 않고 할 수 있으면 다행이다 생각하고

헬스장에 와서 30분이라도 걸어서 땀을 흘려 보기로 했다.

개인 PT 덕분에 배운 벤치 프레스나 스쿼트 같은 기본 동작들 반복하는 정도겠지만 나름 배운 걸 기반으로 계속 해 나가는 것도 좋겠고, 중량을 늘리거나 하는 부담스러운 목표보다는 이제 40이 넘다 보니, 더 망가지지 않도록 체력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판단했다.

특히 운동하는 동안은 회사에서 받는 스트레스도 어느 정도 떨칠 수 있고 긍정적인 생각으로 채울 수 있어서 확실히 좋은 것 같다. ^____^

 

추운 겨울이라 집을 나서기 힘들까 봐 조금 걱정은 되지만, 건강한 2013년에 투자해 본다

.

 

'살아가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노블럭  (0) 2016.03.16
[공연]뉴 보잉보잉  (2) 2012.12.29
서울 폭설  (0) 2012.12.05
운동  (4) 2012.11.27
LG 에어컨 수리하기  (2) 2012.08.06
아이스 아메리카노  (2) 2011.06.20
롯데마트 자이언트 피자  (7) 2011.03.13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