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서재

[책]사라의 열쇠 (타티아나 드 로즈네)


사라의 열쇠 - 10점
타티아나 드 로즈네 지음, 이은선 옮김/문학동네


오랜만에 본 소설책

1942년에 프랑스에서 발생한 벨로드롬 디베르 유태인 일제 검거 사건 실화를 바탕으로 한 픽션이다

실제로 어린아이를 포함한 만여명의 유태인들을 프랑스 경찰이 직접 검거해서 독일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보내 대부분의 사람들이 죽음을 당한 끔찍한 사건이었다.

사라라는 작은 유태인 소녀가 경찰에 끌려가기 전 본능적으로 3살짜리 남동생을 살리기 위해 집안에 숨기고 문을 잠근 후 발생하는 슬프고 가슴 답답한 사건이 전체적인 큰 줄거리.

1942년 당시의 사라와, 2002년 5월의 주인공 마레 쥴리아의 얘기가 서로 교차 되면서 운명적으로 만나 가는 모습이 짜임새 있게 잘 엮여 진다.

소설책 말미에 옮긴 이의 글을 보면서 참 많은 생각을 하게 되었다.

 

반 나치 투쟁을 벌이다 유대인이라는 이유로 붙잡혀 아우슈비츠 수용소로 끌려갔다 가까스로 목숨을 건진 프리모 레비는 이런 말을 남겼다.
"괴물이 없지는 않다. 그렇지만 진정으로 위험한 존재가 되기에는 그 수가 너무 적다. 그 보다 더 위험한 것은 평범한 사람들이다. 의문을 품어보지도 않고 무조건 믿고 행동하는 기계적인 인간들 말이다."

 

지금을 살고 있는 대한민국에도 이런 일이 너무 많다. 의문을 품어보지도 않고 무조건 믿고 행동하는 기계적인 인간들…..

책을 보는 내내 안타까운 사라라는 소녀 때문에 답답했고, 나 자신도 여전히 아무 생각 없이 믿고 따르는 건 아닌지 고민하게 만든 책.

읽어 볼만 한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