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보호하기 : 링케 퓨전 아이폰 11 프로 케이스

2020. 3. 18. 10:30사용기/지름

 

 

이번에 아이폰 11 프로로 바꾸고 보니 폰이 확실히 많이 무겁네요.

무거워서 자칫 떨구거나 하면 비싼 수리비가 난감. 

아이폰을 보호하기 위해 이미 여러 케이스를 구입했지만.

미끄럽거나, 앞부분을 보호 못하거나, 불투명하거나, 흠집이 잘 가거나, 너무 두껍거나,,, 

이런저런 문제가 많네요.

여러 리뷰를 참고하면서, 결국 선택한 케이스는 링케 퓨전 아이폰 케이스입니다.

 

 

아이폰 색상이 잘 드러나도록 투명한 재질

뒤판은 단단한 재질이고 옆면은 폰을 잘 끼울 수 있는 부드러운 젤리 재질입니다.

 

 

특히 케이스의 네 군데 모서리 부분이 튀어나와 있어서 액정이 먼저 바닥에 닿지 않도록 지켜줍니다.

 

 

이렇게 옆에서 보면 액정보다 확실히 위로 올라온 모습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에 너무 슬림한 케이스를 했더니 액정 앞부분 보호가 거의 안되어서 불안했는데 링케 케이스는 부피는 약간 더 나가지만 확실히 보호되는 영역이 많아져서 조금 더 안심할 수 있습니다.

 

 

볼륨이나 측면 버튼 누르기도 그리 힘들지 않습니다.

 

또 다른 비싼 부품 카메라. 

아이폰의 인덕션 카메라보다 케이스가 제법 많이 튀어 나와 직접 닿는 걸 최소화합니다. 

역시 뒷면이 더 두꺼워지긴 하지만 보호가 목적이라면 좋은 선택입니다.

아이폰 보호를 위해 당분간은 링케 퓨전 케이스에 정착해야 할 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