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개발

개발자와 관리자

요즘은 거의 개발을 하지 않다 보니 저도 한 때 개발자였던 때가 있나 싶기도 합니다.

요 며칠 전에는 어쩔 수 없이 하루 종일 코딩(이라기 보다는 copy & paste) 을 할 일이 있었는데

그 동안 관리자로서 해 오던 방식과 코딩을 해야 하는 개발자의 업무 방식이 정말 하늘과 땅만큼 차이가 난다는 점을 새삼 깨달았습니다.

물론 책으로도 수십 번 읽어 왔고 경험상 그러하다는 걸 모르는 바가 아니었지만.

   

그날 코딩 했던 내용은, 복잡한 알고리듬을 고안해야 하는 일도 아니었고, 노가다성 작업으로 수백만 라인의 코드를 뒤져서

A --> B 식으로 고치는 수십가지 묶음 작업들을 진행하고,

컴파일 해 보고, 오류가 있으면 확인하고 방향을 바꾸고, 문서를 만들어 다른 개발자에게 전파하는 일이 다였는데요.

컴파일 오류가 많이 나다 보니 하루 종일 시간이 소비된데다, 가장 큰 문제는 열심히 코딩 중에 닥쳐오는 수 많은 인터럽터들이었습니다.

  • 수 없이 받아야 하는 업무 전화들
  • 즉답을 요구하는 메신저 쪽지들
  • 윗분들의 호출
  • 관리자 모드에서는 너무나 당연한 정기/비정기적인 회의들

   

열심히 코딩하다가 위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면 정말 답답하더군요.

"하던 건 마저 끝내고 다른 걸로 어서 넘어가야지" 하는 마음은 굴뚝 같은데 걸려 오는 전화를 안 받을 수도 없고 ㅠㅠ

그러다 보니 생각했던 것만큼 정말 일의 진도가 나가지 않아 답답한 마음을 금할 수가 없었습니다.

게다가 이 일을 빨리 끝내야 후배들이 그 다음 진도를 나갈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어떻게든 이 날 끝내고자 하는 욕망(?)이 강하다 보니 더 애가 탔습니다.

 

아주 짧게 예전 개발자 시절로 돌아간 느낌이지만, 개발자에게는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걸 다시 한번 느끼게 하는 하루였습니다.

실제로 실용주의 사고와 학습 책 p242에 보면 다음과 같은 글이 나옵니다.

"다중작업은 생산성을 심각하게 떨어뜨립니다. 한 연구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다중 작업을 하면 생산성이 20%에서 40% 가량 떨어진다고 합니다. 바로 이것 때문에 하루 8시간 일하는 것이 5시간이 돼 버리는 겁니다. 어떤 연구는 그 수치가 50%에 가깝다고도 합니다. 게다가 실수도 엄청 많아지죠."


20~50% 면 엄청난 숫자 아닌가요?

아무렇지도 않게, 개발자에게 일의 가지 수를 늘려 하루 중 해야 하는 서로 다른 일들이 늘어 나는 환경에서, 개발자들이 제대로 된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기는 정말 힘들고, 계속해서 그러다 보면, 자기 자신의 능력을 반도 발휘하지 못하고 마는게 실상인거 같습니다.

 

페이스북 창업자 마커 주커버그를 영화화한  "소셜네트워크" 를 보면, 건물이 무너지든, 싸움이 오가든, 여자들과 술판을 하던, 이어폰을 귀에 꼽고 혼자 코딩의 세상에 빠져 있는 괴짜 개발자들이 자주 보입니다.  실제 상황에서 저럴 수 있을까 싶기도 하지만, 개발자들에게 집중할 수 있는 공간을 주는 장면들은 사실 부럽다고 밖에 할 수 없더군요.

 

저렇게 미친듯이 코딩해 본적이 언제였나 싶을 정도로 까마득하기만 합니다.

 

개발자들이 최대한 개발에 집중 할 수 있게 회의나, 전화, 쪽지나, 호출을 최대한 자제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줄 좋은 방법 없을까요?

  • BlogIcon 꼬니80 2010.12.25 18:31 신고

    잘 읽었습니다 ^^ 글을 읽고 보니 피플웨어 책이 떠오르네요. 그 책 읽을 때 격하게 공감했었거든요

  • BlogIcon 허니몬 2011.01.02 13:23

    고객이나 프로그램에서 생긴 문제를 직접적으로 개발자에게 연결하여 해결하려고 하는 프로세스 자체의 문제가 심각하지 않은가 생각을 합니다.

    개발자를 '지식노동자'라고 하잖습니까? 그런데 이 지식노동이란 것은 두뇌활동과 집중력을 요하는 작업이죠. 그런데, 이런 집중력을 요하는 작업을 할 때 걸려오는 전화에 의해 흐름이 깨어지는 것은 참으로 유쾌하지 않은, 솔직히 말해서 '불쾌'한 일들이 너무나 많습니다.

    코딩을 한창 하고 있을 때, 옆에서 말을 걸어오는 동료...
    전 밤에 야근하는 게 싫어합니다. 그래서 낮에 집중을 하려고 하다보면,
    옆자리에 앉은 동료가 저에게 농담을 건내며 이야기를 걸어옵니다.

    그 분은 '난 밤에 코딩이 잘되더라.' 하시는 분이었죠...

    -- 뭐 정리를 해보자면...
    개발자에게고객과 직접적인 대화를 하게 하는 것보다는,
    고객과 소프트웨어에서 생긴 문제를 잘 정리해서, 일정시간마다 넘겨주는 프로세스가
    확립이 되었으면 합니다. ㅡ_-)> 개인적으로 전화걸고 받는 걸 싫어하는 탓도 있기는 합니다.

    • BlogIcon esstory 2011.01.03 06:01 신고

      열심히 집중해서 고민하거나, 한 참 바쁘게, 코딩을 하고 있는데 인터럽트가 걸리면 정말 모라 말 할 수 없이 타격을 받더군요.

      저도 중간 관리자로서, 가능한 개발자에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다시 한번 노력해야겠습니다 ^^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 BlogIcon 김재호 2011.01.16 22:00 신고

    관리자랑 개발자랑 어떤게 더 재미있나요? -_-;

    • BlogIcon esstory 2011.01.16 22:20 신고

      개발자도 잼나고, 관리자도 상당히 즐거운 분야인거 같습니다
      아무래도 개발자로 있을 때 보다 더 큰걸 할 수 있어서.
      사람 관리라 쉬운건 아니지만요 ^^;
      요즘은 일이 바빠 관리도 잘 안하고 코디하느라 정신없네요 :)

  • BlogIcon Doer Han 2011.01.24 04:15 신고

    스케쥴에 의해서 업무진행이 되면 가능합니다.

    끌려다니지 말고,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면 되죠.


    물론 한국 기업문화에선 거의 불가능하다고 생각됩니다.

  • BlogIcon 나그네 2012.11.18 07:18

    주커버거의 '소셜네트워크' 에서 나오는 개발자가 여자들이 파티 하는 데도 열심히 일(?)을 하는 것은
    개발자가 함께 놀려고 하는 데 주터버거 메니저가 개무시하고 일을 계속하라고 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바로 꼬리 내리고 일합니다. 그리고 영화 자체가 보여 주는 것은 미국사회의 경쟁방식과
    이기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리관점에서는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고 비안간적인 행동을
    스스럼 없이 하고 있죠 ^^;